[내레이션 글]
‘어머니 하나님’을 믿고 따르고 전하는 하나님의 교회 사람들은 세계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만나게 된다. 2012년 현재 전 세계적으로 150여 개국에서 약 175만 명에 달하고 교회 또한 전 세계에 2200여 개에 이른다. -월간중앙 2012년 7월호-

단일 교파로서는 독보적이다. 기독교 신자들이 줄어드는 추세는 거의 전 세계적 현상이다. 이를 감안하면 이런 교세 확장은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를 보여주는 사례가 지방에 속속 들어서는 하나님의 교회들이다. -월간중앙 2010년 10월호-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의 스타일에 강남이 들썩”
하나님의 교회, 강남구 대치동에 5층 규모의 단독 성전 설립하고 강남 시대 열다.
11월 20일 헌당기념예배, 목회자와 성도 1,200여 명 참석.

“여기는 뭘 하든지 되는 교회”, “복 받을 만한 교회”, “이 교회가 들어오면서 주변이 깨끗하고 환해져 지역 수준이 높아졌다” 서울에서도 강남구 대치동에서 요즘 이렇게 통하는 교회가 있다. 배려, 겸손, 희생, 열정을 본보인 어머니 하나님을 본받아 어머니 사랑의 스타일로 선교와 이웃사랑에 앞장서고 있는 하나님의 교회가 칭찬의 주인공이다. -SeoulCity-

“어머니 하나님을 전하는 하나님의 교회, 서울시에 또 새 성전 설립 서울 도봉 하나님의 교회”
이날 하나님의 교회의 헌당예배는 주변 이웃들에게도 큰 관심사였다. 교회 설립 과정을 모두 지켜봐 온 이웃들은 깔끔하고 아름다운 교회가 들어선 것을 환영했다. 팔순의 한 어르신은 “사람들이 참 좋아. 친절하고 예의 바르고, 오며 가며 인사도 얼마나 잘하는지 받기만 하는 우리가 미안할 정도”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SeoulCity-

“하나님이 친히 세우신 진리와 사랑의 보금자리, 서울시 강동구와 노원구에도 단독 성전 설립”
이곳 역시 하나님의 교회가 들어서면서 주택가 골목과 인근 거리가 깨끗해져 이웃들에게 좋은 인식을 얻고 있다. 이웃의 한 어르신은 “마을이 엄청 지저분했는데, 하나님의 교회가 들어오면서 주변이 몰라보게 깨끗해졌다. 답답하던 마음까지 시원하다”고 좋아했다. -SeoulCity-